영국기본정보

>영국정보>

영국기본정보

영국에 관한 재미 있는 상식들

☞ 여왕은 여권이 없다

영국 여권은 여왕의 이름으로 발급되기 때문에 여왕 자신이 여권을 소지할 필요는 없다는 게 왕실의 설명.
다만 남편 필립공이나 아들 찰스 왕세자는 여권을 가지고 있다.

☞ 영국을 ENGLAND로 표기하면 실례

영국은 잉글랜드-스코틀랜드-웨일즈-노던(북) 아일랜드 등 4개 지역 으로 구성돼 있다. 다른 지역 사람들을 "잉글리쉬"(잉글랜드 사람)라고 부르면 화를 낸다. 각각 스코티시-웰시-아이리시로 불러야 한다. 민족 이 달라 잉글랜드는 앵글로색슨족이고, 다른 곳은 켈트족이 주류다. 영국을 통칭할 때는 "UK"나 "BRITAIN", 영국 사람도 "브리티시"라고 부르 는 게 무난하다.

☞ 잉글랜드와 제3국이 축구를하면 스코틀랜드인은 제3국을 응원한다.

영국이라는 한 국가이지만 세계 축구대회에는 잉글랜드, 웨일즈, 스코틀랜드 등으로 각각 나누어 출전한다.
때문에 월드컵에 나가지 못하는 스코틀랜드의 경우 잉글랜드 축구팀에 대한 감정은 좋은 편이 아니다.
특히 약자인 스코틀랜드인의 잉글랜드인에 대한 감정이 좋지 않다. 강자의 여유 때문인지 반대 경우는 조금 다르다.

☞ 에스컬레이터 왼쪽 편에 서면 무조건 걷거나 뛰어라


지하철역 에스컬 레이터에서는 오른편에 가만히 서 있는 사람, 왼쪽편에는 빨리 올라가는 사람들이 사용한다. 런던에 처음 도착하여 왼편에 가만히 서있다면 필경 "좀 비켜주 세요"라는 말을 듣는다.

☞ 차들이 전조등을 깜빡이면 먼저 양보하겠다는 신호. 한국에선 "화났다"는 신호이지만 영국은 다르다. 한국 관광객들은 차들이 수시로 깜빡이는 것을 보고 "신사의 나라라더니 별 수 없군"이 라며 오해한다.

단 클랙슨을 빵빵 울리면 우리와 똑같은 의미다. 기분 나쁘다는 뜻.

☞ 영국 교통문화는 무질서속의 질서 영국에선 경찰차나 병원차가 사이렌을 울리며 지나가면 모든 차량이 재빨리 옆으로 비킨다.

그 차가 잘 지나가도록 도와줘야 한다. 또 런던 의 명물 검은색 택시는 어디에서든 U턴할 수 있다.
그러나 신호는 엄격 히 지킨다. 반면 보행자들은 신호에 구애받지 않고 아무데서나 길을 건넌다.
무질서해 보이지만, "사람 우선주의" 교통문화 덕분에 사고율이 선진국중에서 최저다.

☞ 판매부수 1위 신문은 TIMES일까?

천만에!! 여성 누드가 수시 로 표지에 등장하는 타블로이드 신문들이 순위를 휩쓴다.
97년 3월 현 재 "THE SUN"이 396만부, "THE MIRROR"가 237만부다. 반면 200년 이상 역사의 권위지인 "THE TIMES"는 78만부, 세계적 경제지인 "FINANCIAL TIMES"는 30만부에 불과하다. 영국 신문에 관한 한 양보다는 질인 셈이다.

☞ 미국식 발음을 하면 "왕따" 당한다 영국인들은 외국인들에게 "병든 발음과 표현을 하는 미국영어를 배 우지 말라"고 충고한다.

영국에선 "토플(TOEFL)"이 기를 못펴고, "토익 (TOEIC)"은 아예 영어시험 축에도 못낀다.
중고생들은 우스꽝스런 표현 을 할 때 미국식 발음을 하면서 킥킥거린다.
영국인들은 "R" 발음을 거의 하지 않고, 비교적 또박또박 소리내는 게 특징.

☞ 런던 사투리는 듣기를 포기하라? 영어교육으로 연간 100억달러 이상을 버는 영국이지만 런던 인구의 30%는"코크니"란 특이한 사투리를 쓴다.

"Cock"s egg(수탉의 알)"란 말 에서 나왔는데, 따발총 쏘는 듯하다.
런던 동부에서 과일 행상들이 자 기들끼리 속어를 만들어 사용한데서 시작됐다. 그밖에 지역마다 사투리 가 심하다.
오직왕실 영어인 "Queen"s English"가 정통 영국영어로 통한다.

☞ 영국인들이 좋아하는 단어와 표현이 있다 영국인들은 Lovely·Bloody·Brilliant 등의 단어를 유달리 자주 사용한다.

지하철은 Subway가 아니라 Underground, 불어 영향으로 Center 가 아니라 Centre다.
스펠링도 모두 적어 Labor가 아닌 Labour로 적는다.

☞ 때론 편도 티켓이 왕복 티켓보다 비싼 나라

한국인 유학생은 런던 유스턴역에서 "맨체스터까지 가는 기차표가 싱글(편도권)이 50파운드, 리턴(왕복권)이 34파운드"라는 말을 듣고 귀를 의심했다고 한다.
하지만 종종 있는 일. 영국에선 시간·요일· 계절에 따라, 그리고 예약시점에 따라 가격이 급변하기 때문이다.

☞ 영국 국가는 우리나라 찬송가다

한국 관광객이 국가인 "God save our gracious Queen"을 듣고 왠 찬송가냐고 말했다.
사실 한국 찬송가 79장 "피난처 있으니"와 똑같은 멜로디다.
영국에선 이 곡조가 너무 엄숙하다고 하여, 밀레니엄을 맞아 앤드류 로이드웨버 등을 중심으로 국가개정 움직임이 있다.

☞ 런던의 집세는 베를린의 7배 독일 시사주간지 "포쿠스"에 따르면 ...

런던의 방3개짜리 집세는 월 1500 파운드로 유럽에서 가장 비싸다. 아테네는 200파운드, 베를린은 250파운드면 충분하다.
폴크스바겐의 "골프" 차는 네덜란드가 가장 싼데, 영국에선 40%나 더 지불해야 한다.

☞ 영국이 이슬람 국가가 되려나 ..

난 25년간 영국 성공회 교회는 350개나 줄었지만, 모스크(회교사 원)는 1000개나 된다.
내년까지 100개가 추가로 건립된다. 런던 리젠트 파크 옆엔 거대한 모스크가 있어 휴일이면 이란·이라크에 온 느낌이 들정도.
장로교·감리교·성공회가 시작된 기독교 종주국이지만 이제는 이슬람권 사람들의 대량 유입으로 사회문제가 일어나 골치를 앓고있다.

☞ 복권이라면 환장하는 영국 사람들. 매주 국민들의 3분의 2가 복권을 구입한다고 한다.

자기가 숫자를 적어넣는 드로우티켓, 즉석복권인 스크래치카드 등 종류도 다양하다.
영 국정부는 국가 발행 복권 수익금의 20%를 밀레니엄 위원회의 문화사업 추진비용으로 사용한다.
그래서 "없는 사람 돈으로 소수 부자들 행사에 넣는다"는 비판도 나온다. 복권 정신병자도 늘어나,
매주 같은 번호로 사던 복권을 사지 못해 200만파운드의 당첨금을 놓쳤다고 생각한 한 사나이가 자살하기도 했다.

☞ 길가에 서서 점심 떼우는 정장 신사들

런던 금융가 시티엔 점심시간이면 길거리에 서거나 앉아 샌드위치나 햄버거를 맛있게 먹는 신사들이 부지기수다. 남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한눈치나 체면을 생각하지 않는다.
비즈니스맨들의 점심 식사는 평균 30 분에 2.9파운드. 유럽에서 가장 짧고 적다.
사장급도 4명중 1명만이 제대로 된 식당에서 점심을 먹는다.

☞ 영국엔 인도인 의사가 많다.

NHS라는 국가의료보험 제도로 값싸고 질 좋은 의료서비스를 자랑한다.
그러다보니 의사가 큰돈 벌기는 어렵다. 영국인 의사중 상당수는 돈벌러 미국으로 건너갔다.
대신 식민지였던 인도의 엘리트들이 영국사 회진입을 위해 열심히 공부한 결과 상당수가 의사가 됐다.

☞ 영국의 골프장은 해변가가 정통이다

골프는 스코틀랜드의 세인트 앤드류스가 발상지다.
이곳은 바닷가에 접해있는 "링크스 코스"다. 지금도 브리티시오픈 대회는 링크스 코스만 을 돌면서 열린다. 바람이 거세기 마련이고, 자연 그대로의 지형을 살렸다.게다가 홀을 중심으로 거리를 표시하는 미국·한국과 달리, 영국은 그린 입구에서부터 거리를 표시한다. 박세리가 영국 대회에 참가하여 최악의 성적을 낸 이유다.



영국정보

해외 센터
필리핀
필자 풀빌라 Euralia ,Maria Luisa Road, Cebu City, Cebu
세부 402/403, Second bldg, Tancor Residential Suits, Cebu City 63-917-632-4150
바기오 Suite1 8F, West Burnham Place, #16 Kisad Rd, Baguio City 63-917-156-5135
보라카이 Angol Road, Brgy. Manoc Manoc, Boracay 63-917-632-4150
마닐라 Antel Seaview Tower A-1002, 2626 Roxas Boulevard, Pasay City 63-977-811-8939
일로일로 5th, Unit1 Saulling Building, Jalandoni St. Jaro.Iloilo City 63-977-811-8939
캐나다
벤쿠버 4th Floor-568 Seymour St. Vancouver, BC
빅토리아 #310-702 Fort St. Victoria, BC
토론토 Suite 601-55 Eglinton Ave East, Toronto, ON
캘거리 #101-1000 8th Avenue SW, Calgary, AB
호주
55-65 Poolwood Rd Kewarra Beach QLD 4879 Australia
61-7-4038-2528
일본
東京都新宿?高田馬場 1-25-32 108 ビル 5F 81-3-6302-1412

사업자명 : (주)엠버시유학 ㅣ대표자 : 박성철 ㅣ사업자번호 : 214-85-53568
통신판매업신고 : 제2014-서울종로-0393호 ㅣ 관광사업자등록번호 : 제2015-000011호
주소 : 서울 서초구 서초대로77길 9, 5층 Copyright ⓒ 2006 EMBASSY All rights reserved

  • 대한민국 소비자신뢰 대표브랜드 대상

    2013 대한민국 소비자신뢰
    대표브랜드 대상수상

  • 하나은행 공식 지정 유학원

    하나은행 공식
    지정 유학원

  • 디지털 YTN 선정유학원 부문 브랜드 대상

    2011 디지털 YTN 선정
    유학원 부문
    브랜드대상 수상

  • 한국경제 Brand Awards 소비자선정 브랜드대상

    2012 한국경제
    Brand Awards
    소비자선정 브랜드대상 수상

  • 한국구세군협회 협동

    한국 구세군협회와
    몽골지역의 어린이들을
    후원합니다